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스홈 > NEWS > NEWS
8월 개봉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 칸 영화제 포토콜 현장 공개
등록날짜 [ 2019년05월15일 09시57분 ]


올 8월 국내 개봉을 앞둔 영화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이 지난 5월 13일(현지시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의 포토콜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는 감독 서럽 밴 오먼부터 1편에 이어 제작을 맡은 존 코헨 프로듀서와 깐족새 '척' 역의 조시 게드가 자리해 포토콜 현장을 빛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행사에선 버드 아일랜드에 사는 '레드', '척', '밤' 그리고 귀여운 '베이비 버드'와 매력만점의 '피그'들까지 영화의 주요 캐릭터들의 코스튬 행렬이 더해져 특별함을 더했다.
 

이번 영화로 첫 장편 애니메이션 감독을 맡은 서럽 밴 오먼 감독은 “이 영화로 칸에 올 수 있어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고, 존 코헨 프로듀서 역시 “2016년 '앵그리 버드 더 무비'로 조시 게드와 함께 칸에 왔었다. 당시 세계적인 흥행으로 2편을 만들 수 있었고, 또 한 번 관객들과 만나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번 작품은 전편 보다 더욱 커진 스케일과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라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은 버드 아일랜드에 살고 있는 '레드'와 그의 친구인 '척', '밤'이 앙숙이었던 '피그'들과 힘을 합쳐 얼음 왕국에 살고 있는 공공의 적인 독수리 '제타'를 무찌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새로운 적을 맞이한 두 종족이 어쩔 수 없이 새로운 팀을 이루는 과정에서 겪는 좌충우돌 스토리와 버드 아일랜드를 떠나 '얼음 왕국'에서 펼쳐지는 모험, 눈길을 사로잡는 귀엽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등장 등 전편보다 더욱 커진 스케일로 관객들에게 시원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은 올 8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작성자: 애니포스트(bodo@anypost.co.kr)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말레피센트 2' 10월 개봉 확정하고 티저 공개 (2019-05-15 10:06:46)
'극장판 오소마츠 6쌍둥이' 6월 13일 국내 개봉 확정 (2019-05-15 09:48:57)
저 2번 봤어요 ㅎㅎㅎ
천계영님 작품이면 꼭 봐야겠네요
밀라가 저렇게... 저렇게 변했다고??? ㄷㄷ...
진짜 덴젤워싱턴 완전 멋지게 나옴. 다시 ...
크리미널 마인드는 CBS 아닌가??
해외에선 정사씬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던...
해외 작품들 중에서 그렇지 않은 영화도 있...
군대가 있어야 하는 우리나라지만, 군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