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스홈 > NEWS > NEWS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12월 25일 국내 개봉 디즈니-픽사 '소울' 매력적인 캐릭터들 화제
등록날짜 [ 2020년11월26일 17시26분 ]
 작성자 : 애니포스트(bodo@anypost.co.kr)


제73회 칸 영화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선정 및 로튼 토마토 신선도 100%를 기록한 디즈니-픽사의 차기작 '소울'이 12월 25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각양각색의 개성 넘치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이 화제다.
  
12월 25일 개봉하는 올 겨울 최고 기대작 '소울'에는 독특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해 예비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먼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는 현실 세계인 '뉴욕'에서 뮤지션을 꿈꾸는 열정적인 모습과 난생 처음 만난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새로운 일들을 경험하며 드러나는 신선한 반응들이 대비를 이뤄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태어나기 전 세상'에 떨어지면서 중절모와 안경을 쓴 자신과 꼭 닮은 귀여운 영혼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유일하게 지구로 가기 싫어하는 영혼 '22'는 아이 같은 외모와 달리 모든 것에 별 관심이 없는 시니컬한 성격이 매력 포인트다. 링컨, 간디, 테레사 수녀도 포기한 문제적 영혼 '22'와 지구로 돌아가기 위해 '22'의 멘토가 된 '조'. 전혀 다른 성향을 가진 두 영혼의 만남은 유쾌한 콤비 케미와 함께 이들이 펼칠 스펙터클한 어드벤처를 기대하게 만든다.

 

'조'와 '22'외에도 '태어나기 전 세상'의 마스코트와 같은 카운슬러 '제리'와 사라진 영혼을 찾아 은밀한 추격을 벌이는 '머나먼 저 세상'의 영혼 관리자 '테리'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이 눈에 띈다.  이들은 입체감이 돋보이는 다른 캐릭터들과 달리 하나로 이어진 선으로 그려져 독특함을 자아낸다. 여기에 '조'가 꿈꿔온 무대를 함께할 뉴욕 최고의 뮤지션 '도로테아 윌리엄스' 밴드가 황홀한 음악으로 듣는 즐거움을 더할 것을 예고해 영화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지구에서 태어나게 된다는 픽사의 재미있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영화. '몬스터 주식회사', '업', '인사이드 아웃'의 피트 닥터 감독과 함께 캠프 파워스가 공동 연출을 맡았고, 미국 제작자 조합 소속 다나 머레이가 제작에 참여, '인사이드 아웃'과 '코코' 제작진을 필두로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인크레더블 2', '토이 스토리 4' 등 주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그레미 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 존 바티스트와 영화 '소셜 네트워크'로 제83회 미 아카데미, 제68회 골든 글로브 음악상을 수상한 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가 작품의 주요 음악을 담당해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2020년 대미를 장식할 디즈니-픽사의 영화 '소울'은 12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홈초이스 '케이블TV' 영화 '검객' 천원 이벤트 진행 (2020-12-29 09:45:57)
홈초이스 20일 단 하룻동안 케이블TV 영화 '오케이 마담' 천원에 제공 (2020-11-20 09:59:37)
숲에 요정 페어리루 재미있어요
저 2번 봤어요 ㅎㅎㅎ
천계영님 작품이면 꼭 봐야겠네요
밀라가 저렇게... 저렇게 변했다고??? ㄷㄷ...
진짜 덴젤워싱턴 완전 멋지게 나옴. 다시 ...
크리미널 마인드는 CBS 아닌가??
해외에선 정사씬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던...
해외 작품들 중에서 그렇지 않은 영화도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