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스홈 > NEWS > NEWS
영화 '이공삼칠' 주인공 홍예지, 자연스러운 수어 연기 선보여
등록날짜 [ 2022년05월18일 11시46분 ]
 작성자 : 애니포스트(bodo@anypost.co.kr)

영화 '이공삼칠'의 주인공 홍예지가 자연스러운 수어 연기와 함께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보여주어 영화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화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 설 희망을 주고 싶은 감방 동기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을 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피해자가 겪는 사회의 아이러니한 문제들을 논한다.
 
주인공 소녀 윤영 역의 홍예지는 '프로듀스48'을 통해 대중에 처음 얼굴을 알렸고, 이번 영화로 데뷔와 동시에 첫 주연을 맡았다. 청각 장애가 있는 엄마 역의 김지영과 함께 수어로 대화하는 장면들에서 홍예지의 노력이 돋보인다. 최근 '드라이브 마이 카'의 박유림과 '미드나이트'의 진기주 등 수어 연기로 시선을 강탈하며 극찬을 받았던 배우들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감동을 전할 것이다.
 
특히 홍예지는 첫 주연작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인해 한 순간에 피해자에서 살인죄로 수감되어 죄수번호 '2037'번으로 불리게 되는 과정에서 놀라운 열연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숏버스터'와 시트콤 '청와대 사람들'에 잇달아 캐스팅되며 충무로와 OTT 플랫폼에 데뷔를 앞두고 있다.
 
12호실 감방 동기들의 에피소드를 통해 삶에 대한 희망과 용기를 주는 영화 '이공삼칠'에는 5인 5색의 감방동기들이 출연한다. 방장 어르신 역의 김미화와 독서를 사랑하며 원칙을 중요시하는 모범수 역의 신은정, 교도소 핵인싸 리라 역의 황석정, 간통죄 폐지 전 마지막 간통죄 수감자 장미 역의 전소민 그리고 화 많은 트러블메이커 사랑 역의 윤미경이 모여 주인공 윤영이 다시 한 번 삶에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한다. 여기에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배우 김지영은 청각장애를 가진 윤영의 엄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영화 '이공삼칠'은 6월초 개봉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북미 타파스-래디쉬 합병... 글로벌 진출에 드라이브 건다 (2022-05-19 10:49:40)
SAMG 1분기 실적 발표... 1분기 콘텐츠 수출액 전년대비 270% 상승 (2022-05-18 11:37:26)
숲에 요정 페어리루 재미있어요
저 2번 봤어요 ㅎㅎㅎ
밀라가 저렇게... 저렇게 변했다고??? ㄷㄷ...
진짜 덴젤워싱턴 완전 멋지게 나옴. 다시 ...
크리미널 마인드는 CBS 아닌가??
해외에선 정사씬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던...
해외 작품들 중에서 그렇지 않은 영화도 있...
군대가 있어야 하는 우리나라지만, 군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