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스홈 > NEWS > NEWS
'외계+인' 1부,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본편 미공개 스틸 8종 공개
등록날짜 [ 2022년07월27일 11시22분 ]
 작성자 : 애니포스트(bodo@anypost.co.kr)

영화  '외계+인' 1부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본편 미공개 스틸을 최초 공개했다.
 
'외계+인' 1부는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와 ‘이안’이 얼치기 도사 ‘무륵’,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맞서 모든 것의 열쇠인 신검을 차지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외계+인'  1부의 미공개 스틸은 고려 말과 현대의 시간 속 각자의 목적을 쫓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포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2022년 현대에서 인간의 아이를 키우게 된 ‘가드’ 역의 김우빈과 ‘가드’가 키우는 ‘어린 이안’ 역 최유리의 의미심장한 표정 그리고 장난기 가득한 표정의 ‘썬더’의 모습이 담긴 스틸은 전혀 접점이 없어 보이는 이들이 어떻게 한 가족으로 만나게 되었는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 역 소지섭이 이유도 모른 채 외계인에 추격당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고려 말 신검을 쥔 채 누군가를 저격하는 천둥 쏘는 처자 ‘이안’ 역 김태리의 모습과 얼치기 도사 ‘무륵’ 역 류준열이 능글맞은 언변과 함께 얼치기 도술을 부리는 스틸은 상반된 반전 매력으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신검의 소재를 파악하고자 신랑과 신부로 변장해 교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무륵’과 ‘이안’의 첫 만남을 담은 스틸은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박차를 가한다.
 
마지막으로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 역 염정아와 ‘청운’ 역 조우진이 신검의 비밀을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외계+인' 1부만의 재미를 톡톡히 더한다. 이처럼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미공개 스틸을 최초 공개한 '외계+인'  1부는 국보급 웃음과 액션으로 올여름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영화 '외계+인' 1부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글로벌 K웹툰 흥행신화, '나 혼자만 레벨업' 장성락 작가 사망 (2022-07-27 17:10:27)
'외계+인' 1부, 컨셉 아트 공개... 올여름 모두를 홀린 새로운 세계관의 시작 (2022-07-27 11:14:10)
숲에 요정 페어리루 재미있어요
저 2번 봤어요 ㅎㅎㅎ
밀라가 저렇게... 저렇게 변했다고??? ㄷㄷ...
진짜 덴젤워싱턴 완전 멋지게 나옴. 다시 ...
크리미널 마인드는 CBS 아닌가??
해외에선 정사씬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던...
해외 작품들 중에서 그렇지 않은 영화도 있...
군대가 있어야 하는 우리나라지만, 군대에...